게시글 검색
[의견 있습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박성호 a.k.a 물뚝심송
2018-03-11 09:15:48
4    

 

이런 문제는 민주노총에서 공식으로 해명하는 것이 좋겠지만 사안이 또 그렇게 공식적인 해명이 가능한 내용은 아니기 때문에 그러기도 힘들다.

 

결국 비공식적으로 열심히 전파를 하는 것 같긴 한데 그 전파속도가 느린 듯해서 고양이손이라도 보태기 위해 간단히 정리해 본다. 또한 공식 발표는 아니니 (당연히 그러하다. 나는 민주노총과 아무런 직접적 연관이 없는 일반 시민에 불과하다.) 그 신뢰도에 있어 무한 책임을 지지는 못하는 글이라는 점을 미리 말씀드리는바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이라는 단체가 있다. 정식 명칭이다. 이 조직의 규약 1조에는 이렇게 규정되어 있다.

 

제1조(명칭) 이 조직의 명칭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라 하고, 약칭은 민주노총이라 한다. 영어 명칭은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이라 하고, 영어 약칭은 KCTU라 한다.

 

즉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정식 명칭이고, 약칭은 민주노총이다.

 

그런데 민노총이라는 단어는 어디에서 나온 걸까? 아무도 그 정확한 근원은 알지 못한다. 그러나 추정하기로는 정부라고 한다.

 

과거 민주노총을 사회불안 세력, 혹은 반정부 세력으로 간주하던 시절, 당시 정권들은 사회단체, 학생단체 등 당시 용어로 흔히 "재야세력"이라고 부르던 조직이나 그 조직원들이 사용하는 용어를 무척 싫어했다고 한다. 아니 반정부 세력이 사용하는 용어가 사회적으로 확산되는 것 자체를 싫어했다고 보는 것이 더 정확했겠다. 그래서 조직의 명칭 같은 것도 가급적 그 의미를 축소하고 알기 힘들게 만들고 조금이라도 더 비속어의 느낌이 나게 변조하여 그걸 공공연히 사용하곤 했었다.

 

민주노총이라는 약어에 포함된 "민주"라는 단어도 정부기관의 비위에 맞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반정부 세력이 "민주"라는 말을 쓰다니..

 

결국 그들은 자신들이 생산하는 각종 자료, 특히 언론에 배포하는 보도자료 등에 민주노총이라는 말은 쓰지않고 "민노총"이라는 용어를 쓴 것이다. 민주노총에 비하면 어감도 별로고 뭔가 민주주의라는 뉘앙스는 반감되는 그런 효과가 있다. 그런 보도자료를 받아 든 언론들 역시 민노총이라는 명칭을 더 즐겨 쓰게 되고 그게 사람들의 귀에 더 익숙해지는 효과도 있었다고 한다.

 

간첩단 사건 같은 게 발표될 때에도 뭔가 혐오스러운 용어 같은 것을 만들어 내어 유행시키기도 하고, 학생운동 관련 단체가 조직될 때에도 그런 효과를 노리기도 했다.

 

삼민투 민민투 이런 용어들은 애초에 학생들이 쓰는 용어 자체가 일반인들의 귀에는 낯설게 들리기도 하고 해서 그대로 쓰인 측면도 있다.

 

결국 어떻게 해서든 반정부 단체에 대한 일반인들의 호감을 차단하기 위한 정부 공안기관의 노력의 결과로 탄생한 명칭이 바로 민노총이라는 얘기이다. 이게 확실한 근거를 잡기는 힘들지만 노동운동 계통의 관련자들은 거의 대부분이 사실로 믿고 있는 얘기이기도 하다.

 

조금 미약한 근거이긴 하지만 민주노총 조직이 공식적으로 합법화 된 이후에는 정부 관련 기관들 역시 "민주노총"이라는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는 점도 이 이야기를 사실로 보이게 만들어 준다.

 

따라서 민주노총 관련자들은 자신들을 호칭할 때 가급적 민주노총이라는 공식 약칭을 사용해 주길 원하고 있고 언론사에게도 지속적으로 그런 부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이미 정부기관에서 시작되어 각급 언론사 등에서는 관습적으로 민노총이라는 용어를 더 많이 쓰고 있고 내막을 알고서도 아직 못 고치거나, 좀 더 비협조적인 곳은 알면서도 일부러 대중의 언어습관을 이유로 고의적으로 안 고쳐주는 그런 일도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호칭은 그 호칭이 의미하는 당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 주는 것이 사회적 예의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민주노총이 원하는 "민주노총"이라는 이름으로 불러주는 것이 맞지, 굳이 민노총이라는 출처도 바람직하지 못한 용어를 쓸 이유는 없다. 그것은 지나친 무관심이거나 악의적인 조롱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상대에 대한 존중, 이는 민주공화국의 시민이 갖추어야 할 최우선적인 덕목의 하나이다


• 상품구매시 [후원할 창작자]에서 '물뚝심송'을 지정하시면 수익금의 일부가 유족들에게 후원됩니다.

• 자발적 후불제 구독료 안내 ☞ https://brunch.co.kr/@murutukus/140

 

댓글[0]

열기 닫기

게시글 검색
1 2 3 4 5 6 7 8 9 10 ››

콩가루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