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검색

무거운 마음으로 전하는 두 가지 국제 뉴스

콩가루연합 (mediamall)
2018-06-06 18:18:24
4    

첫 번째. 팔레스타인이 ‘al(영어로 번역하면 the)’를 헌정한 라잔 아쉬라프 압둘 콰디를 알 나자르(Razan Ashraf Abdul Qadir al-Najjar)

 

 

아마 꽤 많은 분들이 팔레스타인 인민들에겐 대이스라엘 항쟁의 상징이 된 이 분에 대한 이야기는 이야기 들어보셨을 겁니다. 동아일보도 3일자로 보도했죠. http://news.donga.com/3/all/20180603/90387590/1

기사에서 빠진 것은 이스라엘군의 입장이 미묘하게 방어적이 되었다는 겁니다. 첫날 이스라엘군은 뻔뻔하게도 ‘표준 교전 수칙에 따라 사살했다’라고 발표했었습니다. 그러다가 이제 전세계에서 항의가 끊이질 않으니까 ‘사망 사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하는군요. 쏜 저격수와 명령체계에 있었던 모든 인간들이 백린탄에 튀겨지길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그리고 육남매의 맏이로, 무엇보다 보수적인 무슬림 사회에서 사회적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다가 이스라엘군의 흉탄에 스러진 그녀를 진심으로 추모합니다.


두 번째. 스페인 의회 쿠테타(알 자지라의 표현입니다)

 

f3c021b82b5c482d88f584cf2ee24a8a_18.jpg

 

그래서 마흔 여섯인 총리가 탄생했습니다. 스페인의 사회주의 노동자당 사무총장인 페드로 산체스가 그 주인공이지요. 조선일보의 경우엔 이 양반들이 재정지출을 늘릴 것이다는 것 정도에만 관심을 갖더군요.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02/2018060200069.html

하지만 조선일보의 이 관심은 ‘좌파정부는 재정지출을 늘려 세금으로 복지쇼를 하다가 망한다’는 자기들의 아젠다 확인용입니다. 알 자지라의 기사를 보면 전혀 다른 이야길 하지요. https://www.aljazeera.com/news/2018/06/pedro-sanchez-rise-challenges-180601133008815.html 아니, 이 양반 석사를 브뤼셀에서 경제정책으로 받았고, 유럽의회와 UN에서도 활동했던 양반이라구요. 수상이 되자마자 했던 말은 EU의 회계년도를 존중하며 부패로 추방된 라호이 내각의 예산을 그대로 받는다고 했다구요.

여튼... 이 두 가지 뉴스를 어떻게 정리하느냐가 이번 주 목요일까지 제 해골을 괴롭힐 것 같습니다.


  Samuel Seong

<거의 모든 재난으로부터 살아남는 법> 메인 저자입니다. 모매체 국제부에 한 20년 글썼고 요즘은 xsfm 그알싫에 종종 등장하는 그 넘입니다.

 

댓글[0]

열기 닫기

게시글 검색
1 2 3 4 5 6 7
 

콩가루연합